급할수록 악수를 둔다. 약한 인간의 최악의 선택.   합니다.
  hit : 364 , 2021-07-07 20:04 (수)


예금 가압류.

생각지도 못했던 공격이 들어왔다.
그것도 내게 가장 우호적인 모습을 보여주던 사람으로부터.
인간은 약한 존재다. 그래서 악한 행동을 한다.

급한 건 알겠으나, 그렇다고 이런 악수를 두다니.
적지않은 공탁금을 걸고서라도 가압류를 해야만 했을까.
본인은 그게 똑똑한 선택이라고 생각했겠지?

흠..

가게를 많이 정리했는데 아직도 10개 가까이가 남아있다.
빛 좋은 개살구가 된 점포들.

법인을 정리할 때가 된건가.
내 선택과 무관하게 그 방향으로 떠밀리고 있는건 아닌가.
분명 해결을 하긴 할텐데, 어떻게 이 상황을 해결하게 될까.

내가 어떤 선택을 내릴지 궁금하다.



프러시안블루  7.08 이글의 답글달기

늘 응원합니다.

봄여름  7.16 이글의 답글달기

고맙습니다.

   신중하게 한 수를 둬야할 때 09/03
   포기라는 선택지를 지운다. 08/11
   일체유심조 [3] 07/16
-  급할수록 악수를 둔다. 약한 인간의 최악의 선택.
   일찍 일어나기. 삶의 통제력 갖기 05/28
   재미없다. 04/07
   희망이 보이지 않았던적이 있나. 02/18