2번째 일기  
  hit : 135 , 2023-10-19 00:17 (목)
날이 갑자기 쌀쌀해졌다. 
밖에 나가서 잠깐 서 있었는데 이가 딱딱 떨렸다.

우울해졌다.
너무 낙관적으로 생각하고 있었던 것 같다.

다들 자기 살 길을 잘 찾아가고 있는 것 같은데 난 너무 쉽게 내 밥그릇을 발로 찬 것 같다.
이런저런 핑계를 대가며 포기하고 그만 뒀던 것이 최근 비참하게도 후회가 됐다.
그때는 정말 죽을 것 같아서 했던 선택이었는데 지금 돌이켜 보면 또 너무 배부른 선택을 한 것 같이 보인다.
그때의 내가 지금의 내가 이런 생각을 한다는 걸 알면 어이없어 할 것 같지만...

피차일반 사람들 모두 똑같은 고민을 하고 살아간다는 걸 머리로는 알지만
자꾸만 남들의 하이라이트와 나의 비하인드를 동일선상에 두고 상처를 받고 있다.

그런다고 달라지는 게 없다는 게 제일 나를 우울하게 한다.
낙관과 현실 사이에서 계속 난도질 당하는 기분이다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