× PC버전 구독관리
공개일기 한줄일기 내일기장
영영영
 6번째 일기   일기
조회: 139 , 2023-12-24 20:30
어렸을 때부터 십년 전까지 반지하에서 살았는데
그 때 기억나는 추억 몇 가지 중 하나가 유치원 크리스마스 행사였다.

원장 선생님이랑 선생님들이 당시 인기 있는 만화영화 캐릭터로 분장을 하고
선물(아마도 사전에 부모님과 논의해서 준비했을)을 줬었는데
문득 그 때가 생각이 난다. 

굴뚝이 없어도 산타 할아버지는 반지하 사는 아이에게도 선물을 주시는군.
피카츄랑 텔레토비는 어떻게 아는 사이일까.
뭐 이런 생각을 하면서 젖니가 빠진 채 멍청하게 웃고 있는 사진들을 봤었는데...

올해 크리스마스는 아주 오랜만에 화이트 크리스마스라고 한다.
난 이제 눈이 귀찮고 싫은 나이가 됐다. 
더 이상 피카츄도 텔레토비도 그립지 않고
산타 같은 건 믿지도 않는(이 나이에 믿는 것도 이상하지만) 어른이 됐다.

뭔가 어른이 됐다고 느끼는 건 되게 거창한 순간이 아니라
어렸을 때 믿었던 거나 행복했었던 게 부질없고 별 거 없다고 느낄 때인 것 같다.
그래서 어른이 되고 싶지 않았는데 벌써 되어 버렸다.

어른한테도 산타같은 존재가 있을까
언제쯤 찾을 수 있을런지



프러시안블루   23.12.27

이 부분 재미있네요.
"피카츄랑 텔레토비는 어떻게 아는 사이일까"