× PC버전 구독관리
공개일기 한줄일기 내일기장
Jo  ~history
      + 구독하기
Join Day: 2014/04/18
Last Login: 2024/04/09
Diary: total: 730  open: 36
LineDiary: total: 287  open: 4
Town:   Job:
""
최근일기 more..
제발 국내외적으로 빨리 안정이 되길 바랍니다. 17.03.10
왜? 16.09.06
휴가다 [1] 16.07.31
한줄일기 more..
- 8시 30에 아침 식사. 하지만 아들은 10시가 다 되어서 겨우 일어난다. 난 3차례 정도 잔소리를 하며 깨운다. 잔소리에 속상할 법도 한데 아들은 웃으며 일어나 밥 먹고 화장실로 달려간다. 늦게 일어나서 속상하고 잔소리를 들어도 웃는 아들이 고맙기.. 22.04.07
Jo  22.04.07

엄마가 해준 마파두부가 너무 맛있었단다.

- 하필 내가 한참 바쁠 때 엄마가 PCR검사를 받으시느라 밖에서 떨면서 줄을 서서 2시간 기다리시고 12시부터 1시까지 점심 시간이라고 검사를 안 한다고 해서 바쁘게 엄마를 모셔다가 식사를 대접하고 다시 가셨는데 또 한참 기다리셨다고 한다. 그리고 엄.. 22.03.07
Jo  22.03.07

엄마는 내가 그처에 있으면 신음소리를 계속 내신다. 난 어쩔 수 없이 엄마에게서 거리를 두기 위해 방으로 들어 왔다.

- 전쟁 때문에 동생 네 가족이 한국에 오면서 갈 곳 없는 엄마가 우리 집에 오셨다. 난 오빠가 걱정되었다. 그렇지만 오빤 흔쾌히 엄마가 오시는 걸 허락해 주었다. 고마웠다. 하지만 난 두렵다. 엄마가 너무 편하게 계시니까 내가 불안해 진다. 나도 욕 먹.. 22.03.06
일기장의 최근댓글
남긴글의 최근댓글
구독일기